두산전자, 모바일 BI로 적시 의사결정 체계 강화, arcplan Mobile 도입


비즈니스인텔리전스(BI) 시스템이 `모바일·빅데이터·클라우드·소셜`을 만나 새롭게 재조명되고 있다. 새로운 트렌드 변화와 함께 차세대 BI로 진화하면서 BI 시스템이 기업의 빠른 의사결정에 핵심적인 역할을 하는 정보시스템으로 자리매김해 가고 있다. 다양한 모바일 기기 지원으로 활용 범위가 더욱 넓어졌다. 인메모리 컴퓨팅 기술은 `실시간` BI 환경과 `비주얼라이제이션`을 강화하는 데 핵심적인 역할을 하고 있다. 최근 국내에서 진행된 차세대 BI 프로젝트는 어떻게 진행되고 있는지, 이를 통해 어떤 효과를 얻고 있는지 살펴봤다.

 

◇두산전자, 모바일 BI로 적시 의사결정 체계 강화

모바일 BI의 대표 사례는 두산전자다. 두산전자는 지난해 10월 1차적으로 본사에 BI 체계 구축과 모바일 오피스 구축 작업을 추진해 지난 5월 오픈했다. 현재는 시스템 안정화와 함께 해외법인 확산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회사는 스마트 워크플레이스 환경을 구축해 효율적이고 신속한 업무 의사결정을 지원하기 위해 프로젝트를 추진했다.

두산전자 모바일 BI는 크게 모바일 임원정보시스템(EIS)과 모바일 비즈니스웨어하우스(BW)로 구성된다. 모바일 EIS는 핵심 경영진들이, 모바일 BW는 팀장 이하 실무자들이 사용하도록 했다.

특히 모바일 EIS는 전사 경영정보를 용이하게 접근할 수 있도록 아이패드 기반으로 구축, 언제어디서나 신속하게 정보 조회가 가능하도록 했다.

김성현 두산전자 PI팀 차장은 “경영진별 맞춤형 경영정보 시스템을 제공하기 위해 영업·재무·구매·제조 등의 밸류 체인 기반으로 총 50개 화면을 모바일 EIS로 구현했다”며 “특히 아이패드에 최적화된 검정색의 배경색을 채택해 분석 데이터의 시각적 효과도 극대화했다”고 설명했다.

두산전자는 모바일 BI 구축으로 임원들의 바쁜 일상에서도 언제 어디서나 이동 중 쉽고 간편하게 회사 현황 파악과 지시가 가능해져 적시 의사결정 체계를 강화할 수 있었다.

 

출처:  etnews 성현희기자

 

자세한 내용은 여기를 클릭

0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