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4년 IT 히트상품 선정



[BI 부문 고객만족상]
디지털타임스 – Dec. 17, 2004
EISㆍ영업ㆍ재무분석 등 한번에



비즈니스인텔리전스(BI) 전문업체인 잘레시아(www.zalesia.com 대표 R. M. 그로스한스)는 독일 아크플란의 한국대표사무소 역할을 하면서 이 회사의 BI 전용 애플리케이션 개발도구인 `다이나사이트를 국내에 공급하고 있다.

다이나사이트는 임원정보시스템(EIS)ㆍ영업ㆍ재무분석ㆍ관리회계ㆍ성과관리ㆍIT 컴플라이언스 등 다양한 BI 애플리케이션을 구현할 때 편리한 개발환경을 제공한다. 강력한 비주얼라이제이션과 원천 데이터와의 연계, 완벽한 커스터마이징이 강점으로, 정교하고 통합된 보고 문화가 발달된 한국 기업에서 특히 각광받고 있다. 다이나사이트는 98년 국내에 처음 소개된 이후 지금까지 그룹사 및 대기업 중심으로 200개 이상의 기업에 공급됐다.

최근에는 BI가 기존 EIS 수준에서 벗어나 관리회계ㆍ성과관리ㆍIT컴플라이언스 등으로 활용처가 다양하게 확산되고 있고, 애플리케이션에 대한 현업의 주도권이 강해지면서 프론트엔드 환경에서 커스터마이징 능력이 보다 중요한 관건으로 부상하고 있다. 이 때문에 커스터마이징에 제한이 많은 기존 온라인분석처리(OLAP) 클라이언트에 대한 강력한 대안으로 다이나사이트가 주목받고 있다.

잘레시아는 올 한해동안 엑티모ㆍ제이엔큐브 등의 전문 협력사들을 통해 삼성전자ㆍ삼성생명ㆍ기업은행ㆍ정보통신부ㆍ철도청ㆍ유한양행 등 금융ㆍ공공ㆍ제조 부문에서 30여개의 신규 고객을 확보하면서, 한국 내 다이나사이트 라이선스 매출이 전년 대비 70% 증가했다.

이는 OLAP 클라이언트 도구와 병존하?nbsp;BI 프론트엔드 도구 영역에서 전문 개발도구의 비중을 25% 수준으로 끌어올리는 계기가 됐으며, 잘레시아는 내년에 그 비중이 30% 수준까지 증가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잘레시아는 내년에 경영계획ㆍ균형성과관리ㆍ리스크관리 등 애플리케이션 부문에 보다 집중하고, 기반 플랫폼을 SAPㆍ하이페리온ㆍ오라클 외에도 마이크로소프트ㆍ애플릭스 등으로 보다 다양화할 계획이다. 또 초기 시장인 중소기업(SMB) BI 시장에 대한 선점 전략으로, SAP 비즈니스원과 같은 SMB용 유력 ERP 제품들과 결합된 솔루션도 제공한다는 방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