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세대 BI 도입 가이드라인

많은 기업들이 기존 비즈니스인텔리전스(BI) 시스템을 최신 트렌드에 맞춰 차세대 BI로 진화시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하지만 실제 차세대 BI로 진화하기 위해 필요한 것은 새로운 솔루션이나 장비가 아니라고 업계 전문가들은 이구동성으로 말한다.

기존 BI 시스템을 최대한으로 활용하면서, 언제 어디서든 대용량의 데이터 분석 결과에 대해 손쉽고 빠르게 접근 할 수 있도록 하고, 이를 통해 어떻게 하면 통찰력 있는 미래 예측과 의사결정을 할 수 있는 프로세스를 갖출 수 있는지를 더 고민해야 한다는 것이다.

김명석 잘레시아 컨설팅본부 이사는 “빅데이터 분석, 모바일 기반 분석, 클라우드 기반 분석 등 다양한 형태의 BI 시스템이 얘기되고 있으나 무엇보다 자사에 필요한 것이 무엇인지를 정확히 파악하는 게 중요하다”며 “특히 차세대 BI는 업무와 비용효율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을 수 있는 방안에 대해 충분히 검토해야 할 것”이라고 …

자세한 내용은 여기를 클릭

두산전자, 모바일 BI로 적시 의사결정 체계 강화, arcplan Mobile 도입


비즈니스인텔리전스(BI) 시스템이 `모바일·빅데이터·클라우드·소셜`을 만나 새롭게 재조명되고 있다. 새로운 트렌드 변화와 함께 차세대 BI로 진화하면서 BI 시스템이 기업의 빠른 의사결정에 핵심적인 역할을 하는 정보시스템으로 자리매김해 가고 있다. 다양한 모바일 기기 지원으로 활용 범위가 더욱 넓어졌다. 인메모리 컴퓨팅 기술은 `실시간` BI 환경과 `비주얼라이제이션`을 강화하는 데 핵심적인 역할을 하고 있다. 최근 국내에서 진행된 차세대 BI 프로젝트는 어떻게 진행되고 있는지, 이를 통해 어떤 효과를 얻고 있는지 살펴봤다.

 

◇두산전자, 모바일 BI로 적시 의사결정 체계 강화

모바일 BI의 대표 사례는 두산전자다. 두산전자는 지난해 10월 1차적으로 본사에 BI 체계 구축과 모바일 오피스 구축 작업을 추진해 지난 5월 오픈했다. 현재는 시스템 안정화와 함께 해외법인 확산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회사는 스마트 워크플레이스 환경을 구축해 효율적이고 신속한 업무 의사결정을 지원하기 위해 프로젝트를 추진했다.

두산전자 모바일 BI는 크게 모바일 임원정보시스템(EIS)과 모바일 비즈니스웨어하우스(BW)로 구성된다. 모바일 EIS는 핵심 경영진들이, 모바일 BW는 팀장 이하 실무자들이 사용하도록 했다.

특히 모바일 EIS는 전사 경영정보를 용이하게 접근할 수 있도록 아이패드 기반으로 구축, 언제어디서나 신속하게 정보 조회가 가능하도록 했다.

김성현 두산전자 PI팀 차장은 “경영진별 맞춤형 경영정보 시스템을 제공하기 위해 영업·재무·구매·제조 등의 밸류 체인 기반으로 총 50개 화면을 모바일 EIS로 구현했다”며 “특히 아이패드에 최적화된 검정색의 배경색을 채택해 분석 데이터의 시각적 효과도 극대화했다”고 설명했다.

두산전자는 모바일 BI 구축으로 임원들의 바쁜 일상에서도 언제 어디서나 이동 중 쉽고 간편하게 회사 현황 파악과 지시가 가능해져 적시 의사결정 체계를 강화할 수 있었다.

 

출처:  etnews 성현희기자

 

자세한 내용은 여기를 클릭

Education & Networking for arcplan Professionals

“Education & Networking for arcplan Professionals” 행사가 2012년 11월 21일 네덜란드 위트레흐트에서 열립니다.
arcplan 본사와 파트너 전문가와 고객이 만나 정보를 공유하고 인맥을 쌓는 좋은 자리가 될 것입니다.

11/13 New Office 신제품 발표회에 부스 참여합니다.

New Office 신제품 발표회(11월13일)에 Office를 활용한 BI라는 제목으로 부스 참여합니다.
많은 관심과 부스 방문부탁드립니다.

arcplan User Conference 2012 성공적으로 개최

10월 24일 서울가든호텔에서 열린 arcplan User Conference 2012에 200여명의 업계 관계자들이 참석하여 성황리에 마쳤습니다.


잘레시아 이상준 대표의 Welcome speech를 시작으로 arcplan의 Oliver Deistler 부사장이 arcplan의 새로운 
기능 소개하면서 시작된 이번 컨퍼런스에는 삼일PwC의실제 활용되기 위한 정보시스템 구축방안과  두산전자의 Mobile EIS 구축사례, 현대상선의 통합경영정보시스템 구축사례를 발표하며 각 업계의 best practice를 공유하는 소중한 자리였습니다.